FANDOM


Frederique Constant-logo
홈페이지 https://frederiqueconstant.com/ko
회사명칭 메뉴팩쳐 프레드릭 콘스탄트
창립연도 1988년
브랜드 국가 스위스
특성 드레스워치/수동식/De-luxe


설명 편집

프레드릭 콘스탄트는 스위스의 기계식 시계 제작 브랜드이다. 1904년 시계 다이얼 제작자 프레드릭 슈라이너와 콘스탄트 스타스의 만남으로 시작되었다. 스위스의 제네바에서 작은 가족 회사로 만들어진 이 기업은, 1988년 사업가 피터 콘스탄트 스타스와 아내 알레타 프랑수아 프레드릭 슈타이너 스타스가 기계식 워치메이커로 창립하였다. 짧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하트비트, 문페이즈 등 걸작 시계들을 많이 만들어내 자신들의 실력을 입증하였고, 1995년부터 끊임없이 바젤 월드에 참석해 왔으며, 프레드릭 콘스탄트 자선재단을 설립하여 심장병 관련 자원봉사를 이어왔다. 이를 기념하여 하트비트 시리즈도 한정판을 내놓았다.

브랜드 편집

  • MANUFACTURE-CLASSIC 버젼은 보통 300만원 대이고, (월드타이머,하트비트 모델 포함) 보통 200만원대에서 400만원 대이다. 그러나 뚜르비옹이 들어간 모델이 있는데, 이 모델은 다른 모델에 비해 5천만원대로 매우 비싸나, 다른 경쟁사들의 뚜르비옹 모델보다 한참 싼 편이다.
  • LADIES AUTOMATIC-보통 400만원 대이다.
  • DELIGHT AUTOMATIC
  • RUNABOUT
  • SLIMLINE-가장 최저가 라인업으로서 30만원대(;;)까지도 내려간다.
  • CLASSICS-프레드릭 콘스탄트의 엔트리 라인업으로서 최저 4~50만원대 까지도 내려간다. 오토매틱 모델 중에서도 60만원대 모델이 있어서 티쏘의 Le Locle시리즈와 함께 기계식 시계 입문용으로 많이 추천된다.
  • VINTAGE RALLY
  • HOROLOGICAL SMARTWATCH-프레드릭 콘스탄트의 스마트워치 제품군으로서 가격은 100만원대 초반대이고, 만보기,블루투스,수면활동측정 기능이 있다.

대중매체 편집

프콘미생

드라마 미생에서 장백기(강하늘 역)이 슬림라인 문페이즈 메뉴팩쳐 모델을 차고 다닌다.

기타 편집

1988년에 설립된 신생 브랜드치곤 자회사의 인하우스 무브먼트를 앞세워 크게 성장한 브랜드이다. 그러나 국내 판매점과 해외 판매점 가격의 큰 차이, 과도한 패밀리 세일 등으로 문제를 안고 있다. 2016년 시티즌그룹에 자회사인 알피나와 함께 인수되었다.

나만의 시계 편집